전통문화

문화유산

문화재현황 HOME > 전통문화 > 문화유산 > 문화재현황

오수리석불(獒樹里 石佛)

마을사람들과 함께 하며, 마을사람들을 지켜주는 석불

  • 소 개
  • 갤러리
  • 주변 관광지
  • 주변 맛집
  • 주변 숙박
· 위 치 오수면 오수리 550-1
· 문의 및 안내 063-640-2315
· 전화번호 063-640-2315
· 홈페이지 없음
· 지정 현황 유형문화재 제86호

마을의 인가 옆 밭가에 위치하여 있는 석불이다.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석불은 높이가 3.3m, 너비가 1.28m, 두께가 55cm정도로 거대한 화강석 불상이다. 허리 아래가 땅에 묻혀 있던 것을 최근 발굴과 복원을 통해서 그 모습을 완연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. 광배는 舟形擧身光背를 2줄 선으로 표시하고 안쪽에 연꽃무늬, 바깥쪽에 불꽃 무늬, 맨 위에 化佛을 새겼다.

 

미륵불의 머리는 나발에 팽이 같은 육계가 있고, 둥근 얼굴에 이목구비가 형식적이며, 어깨는 좁고 체구는 다소 평편하다. 통견의 법의는 가슴 부분이 ∪꼴로 깊게 파이고 돋을 새김한 옷주름이 뚜렷하다. 지방적인 양식을 보이면서도 우수한 기법으로 제작된 불상이라고 할 수 있다.

300여 년 전부터 알려져 있었는데, 전하는 바에 의하면, 뒷산에서 집채만한 바위덩이가 걸어 내려오는 것을 본 아낙네 하나가 큰 소리를 치자 바위가 그 자리에 우뚝 서 버렸으며 그것이 석불인 것을 알게 된 동네 사람들이 그 때부터 불공을 드리고 정성을 다해 돌보고 있다고 한다. 이 불상이 그 자리에서 멈추지 않고 동네 앞까지 와서 정좌했더라면 동네가 더욱 융성하고 주민의 자손들이 오래도록 부귀영화를 누렸을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.

그 100여 년 뒤에 동네 사람 최경태가 움막 같은 집을 만들어 주었고 지금부터 1910년 경에 진안 마이산의 처사 李甲龍이 꿈에 “내가 옷을 벗고 있으니 집을 지어 달라”는 이 석불의 부탁을 받고, 개축하여 현재에 이른 것이라고 한다. 또 관리인 박양례에 의하면 이 석불은 난리 때마다 엄청나게 많은 땀을 흘리고 있다고 전하기도 한다.

 

 

이용 안내

· 지 정 :도지정 - 유형문화재

· 종 목 :유형문화재 제86호

· 지정일 :1977.12.31

 

위치 정보

등록된 주변 숙박이 없습니다.

(우)55927 전라북도 임실군 임실읍 수정로 30 | 대표전화 : 063)640-2344
COPYRIGHT© 임실군청 JEONBUK KR. ALL RIGHTS RESERV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