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통문화

문화유산

문화재현황 HOME > 전통문화 > 문화유산 > 문화재현황

김복규·김기종 효자정려비 및 정판(金福奎·金箕鍾 孝子旌閭碑 및 旌板)

정려비란 충신·효자·열녀 등의 언행과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그들이 살던 마을 입구에 세우는 비이다. 효충서원 내의 정려각안에 서 있는 이 2기의 비는 조선 철종 때 사람인 김복규, 김기종 부자의 효행을 기리고 있다.

  • 소 개
  • 갤러리
  • 주변 관광지
  • 주변 맛집
  • 주변 숙박
· 위 치 임실읍 정월리 561
· 문의 및 안내 063-640-2315
· 전화번호 063-640-2315
· 홈페이지 없음
· 지정 현황 전라북도의 유형문화재 제144호
전라북도 임실군 효충서원 내 정려각안에 2기의 석비를 지칭한다. 조선 철종 때 사람인 김복규, 김기종 부자의 효행을 기리고 있다. 효자 김복규는 효성이 지극하여 16세 때 부친상을 당하기까지 온갖 효를 다하여 어느 도사의 감명을 받아 운명 직전의 부친 회생을 여러 차례에 걸쳐 이뤄내 나라에서 그 효심을 알고 공조참판 동지의금부사의 벼슬을 제수 했다. 그의 아들 김기종도 부친의 효심을 이어받아 부모에 대한 효심이 지극하였고, 부모상을 당하자 3년간 시묘살이를 하여 그 애통의 울음소리가 호랑이 울음처럼 산수에 메아리쳐 마을 이름을 「호동」이라 바꾸어 불렀다는 일설이 전해진다. 정려 및 정판의 글씨가 추사 김정희의 글씨이며, 정려는 철종 6년(1885)에 세워졌다.
 
 

이용 안내

· 지 정 :도지정 - 유형문화재

· 종 목 :유형문화재 제144호

· 지정일 :1993.08.31

· 이용시기 :연중

· 이용시간 :00:00~00:00

· 주차시설 :없음

 

위치 정보

(우)55927 전라북도 임실군 임실읍 수정로 30 | 대표전화 : 063)640-2344
COPYRIGHT© 임실군청 JEONBUK KR. ALL RIGHTS RESERVED